서울동부비정규노동센터
초기화면
아  이  디:
비밀번호: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노동정책 동향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사무국 2014-09-10 18:11:18 | 조회 : 1038
제      목  재향군인상조회 노조, 본회 앞에서 집회


STV , 등록일 : 2014.08.22 09:32

집회참가자 150여명, 재향군인회 앞 운집
연대파업 참가자들, 구호 외치며 의지다져
박중철 분회장 "300시간 넘는 근로시간 등 근로조건 개선해야"
사측 "박 분회장은 배임행위-노조는 불법파업, 억지부리는 중"




【stv 김충현 기자】= 재향군인상조회(대표 백영환) 노동조합의 집회가 20일 오후 서울 성동구 재향군인회 본회 앞에서 열렸다. 이날 집회에는 150여명의 연대파업 참가자들이 참가해 집회 열기가 후끈 달아올랐다. 집회 참가자들은 "강력하게 연대하여 파업투쟁 승리하자, 파업투쟁 승리하여 현장으로 돌아오자" 등의 구호를 외치며 의지를 다졌다. 또한 '임을 위한 행진곡' 등 투쟁가를 부르며 연대 의식을 공고히 했다.

집회 사회자는 교황이 말한 '평화는 정의의 결과다'를 인용해서 "승리는 투쟁의 결과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연대발언에 나서 마이크를 잡은 문종찬 동부비정규노동센터소장은 "지하철에 있는 재향군인상조회 광고를 보니 '전국 직영망을 통한 의전서비스'라고 써놔서 직원들을 정규직으로 고용한 것처럼 느껴지더라. 타회사가 '정규직 장례지도사 고용하여 서비스함'이라고 써놓은 것을 본따서 그런 것인데 지금 재향군인상조회는 아웃소싱 하면서 사람들을 내치는 중이다. 공익을 추구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한다고 광고문구에 써놨는데 노조를 사찰하는 것이 공익이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인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문 소장은 "간접고용하고 바지사장(가짜사장) 만드는 것은 노동자를 무력화 시키고 기만하는 것이다. 군인은 명예를 존중한다며 노조를 미행하고 사찰하고 탄압을 하는 것은 말이 되냐. 응징하겠다"고 부르짖었다.

뒤이어 마이크를 잡은 LG유플러스 비정규직지부 박정현 조직부장은 "여러분을 보면 눈물이 난다. 차가운 길바닥에서 차가운 시선을 받아가며 왜 앉아있어야 하는지. 우리 자본가들은 다 똑같이 자기 주머니 채우기 바쁘다. 그럴수록 우리 주머니는 더 얇아진다"며 분노했다.

역시 연대발언에 나선 김다임 동국대 시설물 분회장은 "사장이 의자에 앉아서 배 두드리는 동안 가족들을 굶어죽게 만드는 게 말이 되느냐"며 "사람이 사람답게 살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분회장은 발언이 끝난 후 구성지게 '아리랑'을 부르며 파업 현장의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박중철 재향군인상조회 분회장은 "노조를 만들어서 민주노총에 가입했다는 이유로 사측에서 노조를 노골적으로 탄압하고 있다"며 "용역을 고용해서 불법 사찰하는 등 탄압이 극심하다"고 말했다. 박 분회장은 "장례지도사 일을 하니 근무시간이 300시간이 넘어가서 근로조건 개선을 요구했고, 정규직이기 때문에 근로계약서를 써야 하는데도 고용계약서 작성을 강요 받았다"면서 "고용불안을 느껴서 파업을 하게 된 것"이라고 파업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작년 10월에서 올해 5월말까지 14차에 이르는 교섭을 했지만 그 뒤로는 파업이 불법이라며 사측이 응하지 않고 있다"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박 분회장은 "앞으로도 강력한 투쟁을 이어갈 것"이라고 의지를 다졌다.

재향군인상조회는 '행사를 치르는' 상조 특성상 장례식장 앞에서도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회원이 장례행사를 치르는 장례식장 앞에서 플래카드를 걸고, 재향군인상조의 비리 알리기에 주력하고 있다. 이 같은 노조의 집회에 회사는 노조가 업무방해를 하고 있다며 1억2천만원에 이르는 민사소송을 걸었다.

이에 앞서 회사는 재향군인회 본회, 재향군인상조회, 재향군인회장 집앞, 재향군인상조회장 집앞, 상조회원이 행사를 치르는 장례식장 등 다섯 곳에서 집회를 하지 못하도록 '업무방해 금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신청했지만 기각됐다. 박 분회장은 "집회의 자유가 있는 나라이기 때문에 기각된 것은 당연한 결과"라고 말했다.

한편 재향군인상조회 담당 한창욱 변호사는 이날 시위에 대해 "파업은 절차와 목적이 정당해야 하는데 배임행위를 하고 해고된 자(박중철 분회장)의 복직 요구 파업이기 때문에 불법적인 파업"이라며 "박 분회장은 해고 사실이 부당하다며 지방노동위원회(지노위)와 중앙노동위원회(중노위)에 진정을 냈지만 기각됐다"고 말했다.

한 변호사는 "중노위의 기각 판정을 받으면 노조원의 지위를 잃게 되기 때문에 박 분회장은 곧 노조원의 지위를 잃게 될 것"이라며 "(파업이나 집회는) 노조가 사실이 아닌 내용으로 회사를 흠집내기 위해 의사표시를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노조는) 끝까지 억지를 부리면 회사가 굴복하지 않겠냐는 심정인 것 같다"며 노조의 주장을 일축했다.
◈ 소 스 보 기 ◈

공동체영화상영-카트
작성일 : 14.11.06 / 조회 : 1007
 
비정규종합정책 토론회
작성일 : 14.10.27 / 조회 : 993
 
비정규철폐 전국노동자대회
작성일 : 14.10.22 / 조회 : 989
세월호 대중강연회 & 성동주민 함께 걷기
작성일 : 14.10.16 / 조회 : 990
 
<성명서> 언제까지 힘없는 경비노동자가 ...
작성일 : 14.10.16 / 조회 : 1013
 
광진,성동지역 투쟁사업장 공동집회
작성일 : 14.10.15 / 조회 : 1042
장애인노동권-표준장애인사업장의 맨얼굴
작성일 : 14.10.15 / 조회 : 1076
 
재향군인상조회 노조, 본회 앞에서 집회
작성일 : 14.09.10 / 조회 : 1038
 
서울노동권익센터 무엇을 해야 하나?
작성일 : 14.09.03 / 조회 : 1016
청소년노동인권교육 활동가학교
작성일 : 14.08.20 / 조회 : 1016
 
시민노동법률학교
작성일 : 14.08.20 / 조회 : 1021
 
프란치스코 교황님께 드리는 편지
작성일 : 14.08.04 / 조회 : 1047
프란치스코교황 방문에 즈음한 광화문농성 ...
작성일 : 14.08.04 / 조회 : 1031
 
케이블방송 비정규직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
작성일 : 14.08.04 / 조회 : 987
 
케이블방송 가입자 서명운동
작성일 : 14.07.31 / 조회 : 1010
케이블방송(C&M, 티브로드) 비정규 노...
작성일 : 14.07.31 / 조회 : 1036
 
민선6기 지방정부출범과 나쁜일자리 해결...
작성일 : 14.07.02 / 조회 : 1019
 
지방정부의 노동복지정책 확충 모색(울산 ...
작성일 : 14.06.29 / 조회 : 1019
[토론회]지방분권시대의 노동
작성일 : 14.04.21 / 조회 : 1061
 
대학청소노동자 조직화 사례
작성일 : 14.04.21 / 조회 : 997
 
 [1][2][3][4] 5 [6][7][8][9][10]..[35] 다음글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daerew
한국비정규노동센터
한국노동사회연구소
한국노동연구원
비정규직없는세상만들기
임금근로시간정보시스템
고용노동통계
성동근로자복지센터
근로복지넷